노회 서기가 보고서를 읽고 있는 동안  좌측의 이용삼목사는 침통한 모습으로 고개를 숙이고있다.
교직권과 아울러 안수직을 파기당한 이용삼목사를 Synod에서 나온  Ken Richie 목사는   'Rev. Rhee' 라 하지 않고 ' Mr. Rhee' 라는 호칭을 썼다.